칼럼

진리의 말씀을 옳게 분별하라.(딤후2:15)

칼럼

성철스님의회한

  • 관리자 (ehompy0429)
  • 2014-05-23 15:32:00
  • hit98
  • vote0
  • 1.245.98.13

성철 스님은 조계종 종정으로 있던 1987년 "부처님 오신날" 법어에서
"사탄이여! 어서 오십시요, 나는 당신을 존경하며 예배 합니다.
당신은 본래로 거룩한 부처님 입니다."라고
신앙고백을 했다.
{사탄이란? 사악하고 간교한 마귀(귀신)을 뜻 합니다}

조선일보 - 1987.4.23 7면
경향신문 - 1987.4.23 9면
대한불교 조계종 종정사서실 [큰빛총서 1] - 서울사시연 1994년
p. 56-59

Subject
성철 스님은 운명전 석가는 큰 도적 이라는 시를 남겼다.

[성철의 운명전 참 깨달음의 시]

석가는 원래 큰 도적이요
달마는 작은 도적이다

西天(서천)에 속이고 東土(동토)에 기만 하였네
도적이여 도적이여 !

저 한없이 어리석은 남여를 속이고
눈을뜨고 당당하게 지옥으로 들어가네

한마디 말이 끊어지니 일천성의 소리가 사라지고
한칼을 휘두르니 만리에 송장이 즐비하다

알든지 모르든지 상신 실명을 면치 못하리니
말해보라 이무슨 도리인가

작약꽃에 보살의 얼굴이 열리고
종녀잎에 夜叉(야차)의 머리가 나타난다

목위의 무쇠간은 무게가 일곱근이요
발밑의 지옥은 괴로움이 끝없도다

석가와 미타는 뜨거운 구리 쇳물을 마시고
가섭과 아난은 무쇠를 먹는다

몸을 날려 백옥 난간을 쳐부수고
손을 휘둘러 황금 줄을 끊어 버린다

산이 우뚝우뚝 솟음이여 물은 느릿느릿 흐르며
잣나무 빽빽 함이여 바람이 씽씽분다

사나운 용이 힘차게 나니 푸른 바다가 넓고
사자가 고함 지르니 조각달이 높이 솟았네

알겠느냐 1 2 3 4 5 6 7 이여
두견새 우는곳에 꽃이 어지럽게 흩어졌네
억!---

위의 시는 성철의 운명전
시사저널 김당 기자가 취재해온 것이며
이 시는 추상적인 시가 아니라 운명전 영계를 직접보고
그리고 지옥의 석가와 달마와 가섭과 아난이
지옥에서 괴로워하는 모습을 싯구로 잘 묘사 하였다고 보는 것이다.

"영계에서 직접 보지않고는 자기가 평생 섬겼던 석가를
지옥에 있으며 도적 이라고 말할수 없었을 것이다"

☞ 그의 유언 = 내 죄는 산보다 높고 바다보다 깊은데 내 어찌 감당하랴.
내가 80년동안 포교 한것은 헛것이로다.
우리는 구원이 없다.
죄 값을 해결 할자가 없기 때문이다.
딸 필히와 54년을 단절하고 살았는데 죽을 임종시에 찾게 되었다.
필히야, 내가 잘못했다. 내 인생을 잘못 선택했다.
나는 지옥에 간다.

출처: 자유넷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