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토크

우리는 나무에 달려 못 박히신 그리스도를 선포하기 때문이니,(고전2:23)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같이 너희도 서로 사랑하라.(요13:34)

자유토크

아름다운 당신

  • 원태연시  (ehompy0429)
  • 2014-05-26 14:30:00
  • hit186
  • vote0
  • 1.245.98.13

<원태연 시>

 

그 사람 이름을 당신이라고 합니다

잘생긴 턱선과 시원한 이마를 가진 그 사람 이름을
당신이라고 합니다

터무니없는 많은 기억으로 상처 주시고
그 터무니없이 많은 기억으로 치료를 해주시는
그 사람 이름을
당신이라고 합니다

이렇게 그 이름 떠올리는 것으로도
충분히 행복한 일이지만 ......

그 이름 떠들어댈 자격이 없는 몸이라
눈물을 머금고 그 사람 이름을
아름다운 당신이라고만 합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